본문으로 바로가기
본문

무제치기 폭포

  •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0-12-21
  • 조회수 : 315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의 윗새재마을에서 지리산 중봉을 거쳐 천왕봉으로 이어지는 산행에서 만난 무제치기폭포의 시원하게 내뿜는 물줄기를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무제치기폭포는 3단으로 포말을 날려서 스스로 무지개를 치는 폭포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 변해 무제치기폭포로 부르게 되었으며, 주위에 참나무들과 야생화들이 꽃을 피워 무릉도원을 연상케 한다. 

리봉에서 발원해 치밭목 산장 아래 해발 1000m에 위치한 무제치기폭포는 40여m의 거대한 암벽이 3단을 이루고 있으며, 과거 우륵이 이곳에서 물 떨어지는 소리에 맞춰 나무에 매단 실을 튕겨가며 가야금을 만들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등산로는 대원사를 지나 약1.5km를 올라가면 유평마을이 나오고 4km를 더올라가 유평리윗새재마을에서 계곡을 따라 2시간여 진행을 하면 무제치기폭포 못미쳐 새재갈림길이 나오고 30분정도 더 올라가 무제치기폭포 이정표에서 오른쪽으로 5분정도 아래로 내려가면 폭포를 만날 수 있다. 


DSJ_7200.jpg

삭제하기

해당 게시물을 삭제하시겠습니까?
삭제하고자 하는 사유를 입력해주세요.
POPUPZO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