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함양물레방아떡마을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10-6376-4962
소 재 지경상남도 함양군 안의면 신안길 63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무료
홈페이지http://ansim.go2vil.org/i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주변정보
함양물레방아떡마을은 전통과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곳으로 대다수의 주민들이 농사를 짓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조선말기 실학자이자 안의현감을 지냈던 연암 박지원 선생이 청나라 문물을 둘러보고 온 후 안심마을에 최초로 물레방아가 설치되어 가동되었던 역사적인 의의를 가진 마을이다.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마을 주변 들판과 편안한 안식처가 되고 있는 마을 앞 솔숲, 기백산과 황석산 사이에서 흘러내리는 용추계곡, 그리고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을 간직한 마을사람들의 인심이 자랑거리라고 할 수 있다. 공해와 스트레스로 찌든 도시의 일상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자연과 따뜻한 농촌의 정을 느끼고 싶은 분, 봄철 돋아나는 산나물을 캐고 싶은 분, 여름철 시원한 계곡에 풍덩 뛰어들어 물놀이와 물고기 잡기를 하고 싶은 분, 가을철 벼 타작과 밤줍기 등 농사체험을 해보고 싶은 분, 겨울철 쌀로 떡을 만들어보고 전래놀이와 전통문화체험을 해보고 싶은 분이라면 아주 좋은 장소로 손색이 없다.
이미지1 이미지2
함양물레방아떡마을은 전통과 자연이 살아 숨쉬는 곳으로 대다수의 주민들이 농사를 짓고 있는 전형적인 농촌마을이다. 조선말기 실학자이자 안의현감을 지냈던 연암 박지원 선생이 청나라 문물을 둘러보고 온 후 안심마을에 최초로 물레방아가 설치되어 가동되었던 역사적인 의의를 가진 마을이다.

풍요로움을 상징하는 마을 주변 들판과 편안한 안식처가 되고 있는 마을 앞 솔숲, 기백산과 황석산 사이에서 흘러내리는 용추계곡, 그리고 때 묻지 않은 순수함을 간직한 마을사람들의 인심이 자랑거리라고 할 수 있다.

공해와 스트레스로 찌든 도시의 일상에서 벗어나 아름다운 자연과 따뜻한 농촌의 정을 느끼고 싶은 분, 봄철 돋아나는 산나물을 캐고 싶은 분, 여름철 시원한 계곡에 풍덩 뛰어들어 물놀이와 물고기 잡기를 하고 싶은 분, 가을철 벼 타작과 밤줍기 등 농사체험을 해보고 싶은 분, 겨울철 쌀로 떡을 만들어보고 전래놀이와 전통문화체험을 해보고 싶은 분이라면 아주 좋은 장소로 손색이 없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