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상사마을
상사마을은 사도리를 장수마을로 만든 당몰샘과 그 터에 자리잡고 있는 고택 쌍산재로 유명한 마을이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다.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61-782-4048
소 재 지전라남도 구례군 마산면 장수길 22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무료
홈페이지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주변정보
당몰생과 쌍산재로 유명한 마을
<지리산 약초 뿌리 녹는 물이 다 흘러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당몰샘에서 나오는 샘물의 효능 덕분에 마을에 장수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또한 대나무숲과 저수지를 만날 수 있는 고택 쌍산재의 운치를 맛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이미지1 이미지2 이미지3
하사마을과 함께 사도리를 구성하고 있는 마을, 상사마을. 사도리 웃말이기 때문에 상사마을이라는 지명을 갖게 되었다.

사도리 상사마을은 전국 최장수 마을로 유명하기도 하다.그 이유를 사람들은 당몰샘에서 찾는다. 장수마을에는 항상 좋은 물이 있다. 사도리의 경우에는 당몰샘이 있는 것이다. <지리산 약초 뿌리 녹는 물이 다 흘러든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당몰샘에서 나오는 샘물의 효능 덕분에 마을에 장수하는 사람이 많다고 한다. 1986년 고려대학교 예방의학팀의 수질검사 결과 대장균이 한 마리도 검출되지 않아 전국 최상의 물로 판명받았을 정도로 이 물은 유명하다.

당몰샘에 대한 설화를 보면 그 연유 또한 재미있다. 조선 후기에 마을 토박이 성씨인 의성 김씨의 선조가 명당을 찾아 전라도 땅을 헤매다가 이 샘을 발견하였다. 그가 물을 저울에 달아보니 다른 곳보다 무게가 많이 나가고 수량도 풍부해 이곳에 정착하여 살게 되었다고 한다. 지금도 물의 효험을 듣고 전국 각지의 사람들이 찾아 붐비는 곳이기도 하다.

당몰샘 옆에 위치하고 있는 쌍산재로 사도리의 유명한 집으로 <1박2일> 촬영지이기도 했다. 쌍산재는 유명한 고택치고는 작은 대문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그 문을 들어서면 밖에서 바라본 것과는 다른 풍모를 내뿜는다. 마당엔 안채와 사랑채, 건넌방이 사이좋게 모여있다. 그 옆으로는 대나무숲과 그 숲을 오르는 계단이 있는데 그 계단을 오르면 밖에서는 상상도 못했던 들이 나온다. 그리고 후문으로 나가면 작은 저수지와 둑방길이 나타난다. 쌍산재를 돌아보면 마치 입구는 작지만 속은 넓은 호리병을 보는 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1. 상사마을 숙박문의처 : --
지리산 100배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섬진강변의 넓은 뜰을 품고 걷다
"오미-방광구간"
  • 거리 : 11.4km
  • 예상시간 : 4시간5분
  • 난이도 : 하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