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산청읍청정
산청 읍청정은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제290호로 지정된 일제강점기의 정자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55-970-6441
소 재 지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강누길 18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무료
홈페이지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이용안내
주변정보
  • 프린트하기
일제강점기에 지은 정자
권두희 선생이 조상의 얼을 받들고 고을의 번영과 화목을 바라면서 일제강점기인 1917~1919년에 지은 정자이다.
이미지1 이미지2 이미지3
2000년 8월 26일 경상남도문화재자료 제290호로 지정된 산청 읍청정은 안동 권씨 33세손 권두희 선생이 조상의 얼을 받들고 고을의 번영과 화목을 바라면서 일제강점기인 1917~1919년에 지은 정자이다. 선생이 자주 정자에 올라 시를 읊고 즐겨 읍청(揖淸)이라 하였다.

향토 유학자인 석초 권두희 선생이 유가의 법도에 따라 조상의 얼을 받들고 고을의 번영과 화목, 경향각지의 유학자와 학문에 뜻있는 자들과 교유하기 위해 지난 1919년에 정자를 지어 시를 읊고 즐겨 읍청이라 하였다. 정자는 산수(山水)가 매우 아름다운 적벽산과 백마산이 병풍처럼 둘러 있고 경호강이 굽이 돌아 맑은 모래사장을 이룬 곳에 위치해 있다.

앞면 5칸·옆면 2칸 규모로 지붕은 옆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인 팔작지붕이며, 건물의 양옆에 누마루를 구성하였다. 1917년에 짓기 시작하여 1919년에 완성된 이 정자는 방문살과 창호의 처리에 있어서 자연과의 조화를 중시하는 정자로서의 역할에 충실한 전통건축의 특징이 잘 나타나 있다. 읍청전 건물 안에는 무려 3개의 현판들이 걸려있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버섯약초전골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산청곶감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