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목면시배유지
우리나라 의복 역사에 가장 큰 전환점을 꼽으라면 뭐니뭐니 해도 면화의 유입일 것이다. 문익점이 면화를 최초로 재배한 곳이 바로 산청 목면시배유지이다.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55-970-6441
소 재 지경상남도 산청군 단성면 목화로 887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성인: 1,000원 / 학생: 600원 / 어린이: 500원
단체(어른 : 800원, 군인,청소년 : 600원, 어린이 : 500원)
홈페이지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이용안내
주변정보
  • 프린트하기
문익점이 최초로 목화를 재배한 곳
경남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에 위치한 목면시배유지는 고려말 문익점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棉花)를 재배한 곳으로 목화밭과 전시관, 부민관 등을 볼 수 있다.
이미지1 이미지2 이미지3
우리나라 의복 역사에 가장 큰 전환점은 면화의 유입일 것이다. 경남 산청군 단성면 사월리에 위치한 목면시배유지는 고려말 공민왕 때 문익점(文益漸)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면화(棉花)를 재배한 곳이다. 문익점은 공민왕 12년(1363) 원나라에 가는 사신의 일원으로 갔다가, 귀국하는 길에 붓대에 면화씨를 넣어왔다.

장인 정천익과 함께 시험재배를 하였는데 처음에는 재배기술을 잘 몰라 한 그루만을 겨우 살릴수 있었다. 그러다가 3년간의 노력 끝에 성공하여 전국에 목화재배를 널리 퍼지게 하였다. 그 이전에는 명주, 모시, 삼베 등으로 의복을 만들어 입었기 때문에 일반사람들은 추위에 떨며 고생을 하였으나 목면의 전래로 우리나라 의복 역사상 일대 혁명을 가져왔고 서민생활에도 크게 기여하였다.

목면시배지(木棉始培地) 주변에는 지금도 조상의 얼을 되새기기 위해 해마다 면화를 재배하고 있다. 목면시배유지는 고려말 공민왕 때 '의류혁명'을 일으켰던 문익점 선생이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목화를 재배한 곳으로, 지금은 목화밭과 전시관, 나라에서 문익점 선생에게 하사한 부민관 등을 볼 수 있다.
1. 다양한 체험을 통한 추억 만들기역사 체험은 아이들에게 필요한 학습이다. 아이들과 함께 이곳에 들러 목면시배유지의 정경을 감상하고 역사도 공부하며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