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광지
산/강/계곡
문화/유적
박물관/전시관
사찰
마을여행
지리산옛마을

이전

다음

임시
  • thum0
  • thum1
  • thum2
  • thum3
함양 덕전리 마애여래입상
커다란 바위를 깍아 조각한 불상. 5.8m의 높이를 자랑하는 고려시대 불상으로 보물 제375호로 지정되어 있다.
vod

이용안내

  • 스크랩
  • 트위터
  • 페이스북
일반정보
문 의 처055-960-5163
소 재 지경상남도 함양군 마천면 덕전길 103-104
이용시간-
쉬 는 날 
입 장 료무료
홈페이지 
지도정보전체보기

상세소개
이용안내
주변정보
  • 프린트하기
커다란 바위에 조각된 불상
커다란 바위의 한 면을 깎아 불상을 조각한 높이 5.8m의 거대한 마애불로 몸체와 대좌(臺座), 그리고 몸체 뒤의 광배(光背)를 모두 나타내고 있다.
이미지1 이미지2
커다란 바위의 한 면을 깎아 불상을 조각한 높이 5.8m의 거대한 마애불로 몸체와 대좌(臺座), 그리고 몸체 뒤의 광배(光背)를 모두 나타내고 있다.

거구의 불상답게 얼굴도 큼직하고 넓적하며 강건한 힘을 느끼게 한다. 귀는 어깨까지 내려오고 목은 비교적 짧고 목 주위에 3줄의 삼도(三道)가 보인다. 직사각형의 거대한 체구와 여기에 걸맞는 큼직한 발 등은 거대한 불상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다. 그러나 상체에 비하여 하체가 너무 길며, 손은 신체의 다른 부분, 특히 발에 비하여 매우 작은 편이어서 몸의 균형이 고르지 못하다. 목 중간에서 뒤집어진 스카프형 옷깃과 배와 두 다리로 규칙적으로 접어내린 U자형의 옷주름이 보인다. 이러한 형태는 고려 초기 불상들에서 많이 나타나는 특징적인 모습이다.

광배에 나타나는 구슬을 꿴 모양의 연주문(連珠紋)과 불꽃무늬, 탑 기단부 모양의 대좌에 새겨진 기둥모양 등 또한 고려 초기 불상의 특징 가운데 하나이다.
이 불상(佛像)은 커다란 암면(岩面)을 깎아 부조(浮彫)한 높이 5.80m나 되는 거구(巨軀)의 마애불입상이다. 거구의 불상답게 얼굴도 큼직하고 넓적하면서 강건(强健)한 힘을 느끼게 하며, 이러한 특징은 이 불상의 장대(長大)한 체구에도 잘 보이고 있다.

장방형(長方形)의 거대한 체구와 여기에 걸맞는 큼직한 발 등은 거불(巨佛)의 면모를 과시하고 있지만 전성기의 신라(新羅) 마애불보다는 다소 형식화가 진전된 특징을 보여 준다. 장방형의 체구, 사각형의 짧은 상체, 신체에 비해서 현저히 작은 변형(變形)된 시무외(施無畏)·여원인(與願印)의 두 손과 팔 그리고 통견(通肩)의 불의(佛衣)에 목 중간에서 뒤집어진 스카프형 목깃과 배와 두 다리로 규칙적으로 접어내린 U형 옷주름 등은 바로 고려(高麗) 초기(初期) 불상들의 양식적 특징인 것이다.

이 점은 연주문(連珠紋)과 화염문(火焰紋)이 새겨진 주형거신광배(舟形擧身光背)와 기둥을 새긴 탑기단부(塔基壇部) 모양의 대좌(臺座)에서도 나타나고 있어서 고려 초기 마애불양식을 대표할 만한 걸작으로 생각된다.
지리산 100배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지리산흑돼지
맛있는 여행 즐기기 맛있는 여행 즐기기 함양산삼
체험여행
휴식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