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품 7미
7품 7미
남원 추어탕
섬진강 지류의 미꾸라지로 만들어진 남원의 대표 음식
"서민들이 보양식으로 가장 많이 찾는 추어탕. 추어탕은 <본초강목>과 <동의보감>에 성질이 따듯하여 기(氣)에 도움이 되는 영양식으로 소개되었다. 또한 19세기 중엽에는 상류 계층이 아닌 중하류계층이 즐겨먹는 음식으로서 서민의 건강을 책임졌던 음식이다. 서민 영양식의 대명사 추어탕의 맛의 세계로 떠나보자."
미꾸라지는 한자로 이추(泥鰌, 泥鰍) 또는 추어(鰍魚)라고 한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초가을부터 맛이 나는 추어탕은 단백질, 칼슘, 무기질이 풍부하여, 여름내 더위로 잃은 원기를 회복시켜주는 보양식이다. 현재는 양식을 하여 계절에 상관없이 먹는 음식이 되었으나, 예전에는 여름철 더위와 일에 지친 농촌 사람들에게 요긴한 동물성 단백질 공급원으로 이용되었다. 가을에 미꾸라지가 가장 살이 찌고 맛이 좋으므로 추어탕은 가을철의 보양식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미꾸라지는 한자로 이추(泥鰌, 泥鰍) 또는 추어(鰍魚)라고 한다.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초가을부터 맛이 나는 추어탕은 단백질, 칼슘, 무기질이 풍부하여, 여름내 더위로 잃은 원기를 회복시켜주는 보양식이다. 현재는 양식을 하여 계절에 상관없이 먹는 음식이 되었으나, 예전에는 여름철 더위와 일에 지친 농촌 사람들에게 요긴한 동물성 단백질 공급원으로 이용되었다.

가을에 미꾸라지가 가장 살이 찌고 맛이 좋으므로 추어탕은 가을철의 보양식으로 널리 이용되고 있다. 지역에 따라 조리법이 경상도식, 전라도식, 서울식으로 나뉘는데, 경상도와 전라도는 미꾸라지를 삶아서 얼망에 걸러내는 식은 비슷하나 들어가는 부재료가 다르다. 경상도식은 토란대, 고사리, 숙주나물이, 전라도식은 된장과 들깨즙이 들어간다. 서울식은 사골 삶아낸 국물에 두부, 버섯 등을 넣고 끓이며, 미꾸라지를 갈지 않고 통으로 넣는 것이 특징이다.

추어탕 대표 브랜드! 본토에서 즐기는 남원 추어탕의 맛

전국 추어탕집 간판 중에서 가장 많은 것이 바로 "남원 추어탕". 남원 추어탕은 어느새 추어탕의 대표 브랜드처럼 되었다. 실제로 남원에도 추어탕집이 많다. 그렇다면 남원 추어탕이 유명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는 남원의 지리적 특징과 관련이 있다. 어느 지역이든 쉽게 접할 수 있는 식재료를 이용한 음식이 유명해지기 마련이다. 이는 남원 추어탕에도 해당된다. 남원은 섬진강으로 이어지는 지류들이 많다. 이는 그만큼 민물고기인 미꾸라지가 서식할만한 지역이 많다는 것을 뜻한다. 그리고 남원이 인접하고 있는 지리산에는 추어탕에 들어가는 갖가지 재료가 많다. 이 두 가지 자연환경이 추어탕이 남원의 대표음식으로 자리하게 된 이유라 할 수 있다.

특유의 조리법으로 추어탕의 대명사가 된 남원 추어탕. 이제는 남원을 여행할 때 빠지면 안 되는 명품 음식이 되었다. 추어탕을 즐길 때 추어튀김과 함께 한다면 더 좋은 미식여행이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