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지금 지리산은
이미지 갤러리
지역가이드
송기홍과 지리산
community_view
제목
무제치기폭포
작성일 2013-01-10 조회수 1960
첨부
산청군 삼장면 유평리의 윗새재마을에서 지리산 중봉을 거쳐 천왕봉으로 이어지는 산행에서 만난 무제치기폭포의 시원하게 내뿜는 물줄기를 카메라에 담아 보았다.




무제치기폭포는 3단으로 포말을 날려서 스스로 무지개를 치는 폭포라 하여 붙여진 이름이 변해 무제치기폭포로 부르게 되었으며, 주위에 참나무들과 야생화들이 꽃을 피워 무릉도원을 연상케 한다. 



리봉에서 발원해 치밭목 산장 아래 해발 1000m에 위치한 무제치기폭포는 40여m의 거대한 암벽이 3단을 이루고 있으며, 과거 우륵이 이곳에서 물 떨어지는 소리에 맞춰 나무에 매단 실을 튕겨가며 가야금을 만들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등산로는 대원사를 지나 약1.5km를 올라가면 유평마을이 나오고 4km를 더올라가 유평리윗새재마을에서 계곡을 따라 2시간여 진행을 하면 무제치기폭포 못미쳐 새재갈림길이 나오고 30분정도 더 올라가 무제치기폭포 이정표에서 오른쪽으로 5분정도 아래로 내려가면 폭포를 만날 수 있다. 


 









이전글
구례 산수유마을
다음글
산청 감수확 전경

목록 수정 삭제

이달의 추천 여행지
쌍계사
[하동] 쌍계사우리나라 범패의 발상지로..
쌍계사를 떠올리면 쌍계사 벚꽃길을 떠올리게 된다. 전남 구례읍에서 21km 지점,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리에서 운수리까지의 6km 구간에는 벚꽃나무가 줄지어 서 있어 봄철이면 벚꽃 구경객으로 붐빈다. 그곳에 쌍계사가 있다.

하지만 쌍계사를 봄에 찾으면 좋은 사찰로만 여기면 안된다. 범패의 발상지로서의 쌍계사, 차 시배지로서의 유래를 안고 있는 쌍계사, 자연과 함께하는 곳 등 쌍계사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상세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