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지금 지리산은
이미지 갤러리
지역가이드
송기홍과 지리산

지역가이드

community_view
제목
[산청] 제1회 산청맥주축제 성료
작성일 2017-10-25 조회수 45

 
▲ 제1회 산청맥주축제 인파.

 
▲ 제1회 산청맥주축제 인파.
산청군 단성면 영실한우프라자에서 열린 제1회 산청맥주축제가 지난 22일 성황리에 종료됐다.

영실영농조합법인(대표 안두현)에서 주최한 이번 축제는 수제맥주 제조공장 완공을 앞두고 소비자들의 반응과 시장성을 예측하고 지역 특산품 홍보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가수 초청 축하공연과 산청 맥주 무료 시음, 한우 등심구이 무료 시식, 각종 이벤트 및 경품 추첨 등의 행사가 다채롭게 펼쳐졌다. 또 산청 농특산품 판매장터도 운영돼 관심을 끌었다.

영실영농조합법인은 쌀 생산기반 중심의 131농가(182ha)로 법인을 구성해 들녘경영체 육성사업을 신청하는 등 6차산업 등으로 사업의 다각화를 꾀하고 있다.

이들은 농식품부의 현장평가를 거쳐 2016년 다각화사업 대상자로 선정돼 현재 수제맥주 생산을 위한 기반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영실영농조합법인은 이번 축제를 계기로 향후 들녘경영체 농가에서 생산한 맥주보리를 원료로 수제맥주 제조․가공․유통 등을 통합 운영해 농가 수익을 창출하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다는 계획이다. 

출처 : 경남도민신문
이전글
하동서 느끼는 '자연의 소리'…지리산국제환경예술제 눈길
다음글
함양산삼축제 전국사진촬영대회 금상 '심봤다~!'

목록

이달의 추천 여행지
쌍계사
[하동] 쌍계사우리나라 범패의 발상지로..
쌍계사를 떠올리면 쌍계사 벚꽃길을 떠올리게 된다. 전남 구례읍에서 21km 지점,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리에서 운수리까지의 6km 구간에는 벚꽃나무가 줄지어 서 있어 봄철이면 벚꽃 구경객으로 붐빈다. 그곳에 쌍계사가 있다.

하지만 쌍계사를 봄에 찾으면 좋은 사찰로만 여기면 안된다. 범패의 발상지로서의 쌍계사, 차 시배지로서의 유래를 안고 있는 쌍계사, 자연과 함께하는 곳 등 쌍계사가 들려주는 이야기는 너무도 많기 때문이다.
상세보기